BLOG main image
Modurock (88)
25,371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2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0. 10. 27. 23:34


헤렌킴제의 신성을 황홀감에 취해 한껏 둘러본뒤
섬의 나머지 볼거리들을 찾아 배나무가 길게 늘어선 길을 걸었다.




길 한편으로는 소를 방목하는 드넓은 목장과
그 위에서 한가로이(?) 풀뜯는 소뗴들이 보였는데,
얘들 아주 맛난 풀을 발견했는지, 한줄로 우르르 몰려서서 풀뜯기 중이더라는~




헤렌킴제 수도원으로 향하던 길,
이 섬의 농가와 그 집 마당에 얌전히 해를 쐬는 빨래들 풍경이 정겨웠다~









어찌나 덥던지, 바로 발견한 벤치위서 좀 앉았다 갈까..도 싶었지만
볼거리도 또 다음 섬에도 가야해서 흐뭇한 미소만 보내고 이동~









마치 뒷문으로 들어가듯, 그것도 벨을 눌러 누군가가 문을 열어 줄떄까지 기다려야 하는
수도원 옆 박물관에 도착





루드비시 2세가 성을 지으며 거처로 사용했던 작은 침실과 접견실,
그가 대부분의 사간을 보내던 실제로 살았던 집인데,
그 으리으리한 성들을 3개나 지은 왕의 처소 치고는 참 간소해 보였다.














헤렌섬의 이모저모를 다 둘러보고 다음섬에 가려고 기다리면서
매점에서 따뜻한 커피랑 초코렛 쿠키를 사들고
벤치에 앉아 먹고 있던중, 발앞으로 작은 새 한마리가 폴싹 날아와 앉았다.




별 두려워하는 기색도 없이 서성이다간
휙~ 가볍게 날아가더라는~




이제 뱃시간이 되어서 프라우엔(Fraueninsel)섬으로 향하는 길~





























프린의 매표소에서 헤렌킴제만 들러볼까
아니면 나머지 섬들도 들러볼까.. 고민하다가
또 언제 킴제에 찾아올지 몰라 날씨도 좋으니
호수 전체를 돌자 하여 주변섬까지 가는 티켓을 끊었더랬다.




안보고 갔더라면 두고두고 후회했을 푸라우엔(Fraueninsel) 섬으로 향하는 길~






























하늘은 여전히 맑고 환한 기색을 하며 우리 가는 길을 밝게 비춰주었다~









meru | 2010.10.28 23:1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하늘색이 참 예뻐요~!!
독일도 날씨가 좋은가봐요~?
저번에 본 사진들도 다 파란 하늘이었은데...
전에 독일 갔을 때 날씨가 안 좋아서 이런 하늘은 상상도 못했네요^^;;;
모두락 | 2010.10.29 15:25 신고 | PERMALINK | EDIT/DEL
메루님 할리할룽~ ^^
저희가 간 휴가기간 동안 정말 맑은 날씨 연속이었어요!
얼마전까지 겨울이구나.. 했는데, 오늘 화창합니다~
원래 하루동안에도 몇번씩 바뀌는 심술쟁이 날씨인데
요새는 아주 날씨 좋기로 작정한것 같아요~! ㅎㅎ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