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Modurock (88)
25,306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1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3. 10. 3. 08:56



밤베르크의 구 시가지에 들어서

일단 대성당과 구,신 궁전 주변의 풍경을 살펴보고

구궁전 밖으로 향하는 문으로 나와 쭉 걷다 보니

작은 교회도 보이고, 관광 목적이 아닌 다른 목적으로 쓰이는

그러나 외관은 화려한 건물들도 눈에 들어오더라.



배낭을 둘러맨 여행객풍의 한 커플이 지도를 보고

어딘가를 찾아 가는 모습을 보고 우리도 뒤 따랐는데

가던 길 앞으로 저 위 언덕에 교회가 보이더라.


내가 들고온 가이드 북에 보니,

그곳이 바로 성 미하엘 교회!


교회로 향하는 길은 돔이 있던 곳의 언덕길을 내려와

다시 그 보다 좀 더 높은 또 다른 언덕을 올라야 한다.





도착해서 입구를 보니, 맞네 그려~


Kloster Michaelberg



사제분들, 신부님들은 조용히 기독와 수행 중이신지

클로스터 안은 고요하고 또 그리 분비지도 않더라.



사제관 쪽으로 몇개의 벤치들이 가지런히 나열됬는데

그 풍경이 너무 편안하고 아늑해 보이더라.

오빠야와 나란히 앉아 땀도 식히고

잠시 휴식, 그리고 멋지게 서로 사진도 찍어주었다.





성당 주변을 돌아 왼쪽으로 향하니 카페도 있고 레스토랑도 있네.

막 점심 식사 시간이 끝나가고 있어,

늦은 점심을 먹으려 했던 우리는 일단 구시가 번화가 쪽에서

먹거리르 찾아 보자고 했다.




미하엘 성당 뒤편에도 레스토랑이 있었는데

메뉴는 그닥 다양하지 않았지만 손님들은 많더라.






어... 얼마만에 마이바움을 다 보네~!





자, 자,~ 이곳이 밤베르크를 독일의 작은 베니스~라는 별명으로 불리게한

"베니스 지구" 라오,

예상과는 다르게 그리 넓지는 않았지만,

강을 따라 아기자기 이쁜 집들이 사이 좋게 늘어서 있더라는,


우리가 도착하니 마침 운치있게 관광객 태운 보트도 지나가고~



너무 강과 맞닿아 있어 비오면 물들어 가겠네, 넘치겠네

하는 걱정도 들었으나, 또 저런데 살면 얼마나 새로운 기분일꼬

잠시 부러움도 스쳤다는~







구경도 좋은데 점심때가 너무 지나서 더 이상을 기다릴수 없어

우선 밥먹으러 밥집을 찾아 다녔다.

우연히 5시 까지 런치 메뉴가 제공 된다는 파스타 하우스에 자리를 잡고

꼭 마셔보고 싶었던 밤베르크  라우흐 맥주(Rauchbier)를 시켰다.


음... 많이 기네스 맥주 풍인데 더 더 많이 쓰고, 또 독하기도 하더라.

결국 둘 다 다 잔을 못 비우고,

엄청 취해서 그 기운이 뉘른베르크로 이동해서까지 뻐쳤더라는,


밤베르크에 가서 라우흐 비어 마셔봤다고, 어디가서 말 할 수 있다~ 음하하!




음식은 샐러드 까지 곁드려졌고 양도 푸짐하더라.

배가 고파서 둘 다 엄청 맛있게 먹고

맥주 덕분에 기분도 알딸딸, 발걸음은 무겁고 위도 무겁고,

소화도 시킬겸 강위 다리에서 조금 쉬었다가

밤베르크 신시가지도 좀 둘러 보기로 했다.











요기 선착상에서 표사고 줄 서서 보트도 다더라.

역시 밤베르크에 다시 와야하는 이유가 또 생긴다 말이쥐~



신시가지 신식 다리 위에서

익숙한 사랑의 언약을 담은 자물쇠들도 만났고













마지막으로 뉘른베르크로 향하기 전에

다리위에서 풍경 한번 더 보려고 서 있는데

어디선가 카투 한대가 거칠은 물살을 휘가르며 나타나더라!


그러더니 다시 다른 몇대의 카누팀들이 합류해

묘기 같은 모습들도 보여주고,



그 모습이 멋져서 오빠야랑 둘이 열심히 구경했다쥐~




이제 밤베르크를 떠나려는 순간

왜 미국인 할아버지 관광객이 대포처럼 큰 카메라는 대 머리 위쪽으로 올리시데.


뭐... 뭐지? 하며 머리 위를 올려다 보니,

오~ 저런게 있었구낭~


요 아래를 몇번 왔다갔다 했음에도 나도 그제가 발견한

어느 노천 식당 위 어미새, 아가새.


오빠야와 찡긋 웃음을 교환하고 이제 정말 뉘른베르크로 향한다~


아기자기 아담하고 예뻤던 밤베르크,

지도 않으니, 날씨 좋으면 종종 놀려올텨~ 씨 유 수운~!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