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Modurock (88)
25,306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1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보덴제'에 해당되는 글 2건
2011. 9. 7. 16:56


젊은오빠가 다시 1주일 휴가를 받았지만

이번 주 역시나 날씨가 요상한지라 여행 대신 당일치기 나들이로 보내고 있다.


곧 어학원 개학이라 올해 장기 여행의 찬스는 이것으로 아쉽게 떠나보내나,

대신 봄과 초여름에 다녀온 3박 4일의 긴 주말 여행처럼 가을 여행으로 두어군데 다녀올 예정~


Anyway...


이번주 날씨가 가장 좋을 거라는 어제 화요일,

맑고 시원한 보덴제의 공기가 그리워 의견일치로 메어스부르그로 달려갔다.


2008년도 보덴제로 떠난 휴가 여행때 처음 다녀온 이후


http://modurock.tistory.com/57

http://modurock.tistory.com/58


1년에 한번쯤은 다시 찾아가게 되는 낭만적이고 동화같은 호숫가 동네 메어스부르그(Meersburg)~


딱 알맞은 기온과 찬란한 햇살 속에

마음껏 맑은 공기를 마시며 정말 행복한 하루를 선물처럼 보내고 왔다네~




하늘은 파랗고 호수도 파랗다~




바닷가에 온듯, 젊은오빠도 호수를 뒤로 멋진 포즈를 잡았네~




내 카메라 메모리 카드를 잘 못 넣어가는 바람에 (내 카메라에는 2GB 이상은 못 넣는단다.. ㅠㅠ)

 오빠야가 대표로 풍경 사진을 담아 주었고

난 오빠야 카메라 잠시 빌려가며 인물 사진만 찍었는데

오~ 오빠야 카메라 성능 완전 좋네~

또 한 그의 사진 솜씨도 나날이 늘어가고~

사진기 안들고 눈으로만 즐기면서 다니는 나들이도 편하고 좋더라구~




막 점심때즘 도착해서 우선 늘 가는 비스트로에서 파스타로 점심 먹고

느긋하고 여유스런 발걸음으로 메어스부르크를 산책했다.
























멀리 꺼가는 체펠린(Zeppelin) 도 운치 있었고
호숫가 동네의 분위기를 한껏 더 동화적으로 꾸며 주는 듯~
호숫가에 앉아 따뜻한 햇볓도 쐬고, 그늘진 벤치에 앉아 오래오래 맑은 공기를 마시기도~

돌아오는 길, 젊은오빠야 내 손을 꼭 잡고,

"우리 이제 여기 자주 오자구~" 하며 더 흐뭇해 하였기도~

선물같은 하루를 알차게 보내고
차 막힘도 없이 다시 집으로....

그리고 오늘은 일기예보처럼 비도 오고 바람도 거세구려... ㅎㅎ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1. 8. 20. 11:59


젊은오빠의 여름휴가가 시작된 첫주에 다녀온 꽃섬 마이나우.
독일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관광 명소인데
독일 남부에 산다는 이유로, 당일치기 나들이가 가능하다는 이유로 미루다가
이제야 다녀왔다.

날씨 쨍쨍하고 무더웠던 이날의 마이나우 섬 (Insel Mainau)~
























관찰력 좋은 오빠야는 하마터면 내가 못보고 지나칠

아기자기한 볼거리들을 찾아 손으로 가리킨다.


다정히 서로 기대어 앉은 부엉이 커플도
시원하게 물줄기를 뿜는 고기떼들도~
혼자였더라면 못보고 지나칠뻔 했을수도... ㅎㅎ
















출발할때 동네 빵집에서 사온 샌드위치로 조오기 그늘진 벤치 앞에서 점심을 간단히 챙기고

조금 더 걷다가 이곳 카페에 들려 커피랑 케잌놓고 티타임도 갖었다.








곳곳에 하얀 벤치들, 그늘까지 선사해 준다면야 당연히 앉아 쉬어가리~
























보덴제 전체를 꽃으로 제현한 작품~


지명들 속에 우리가 가본곳들이 대부분이라 흐뭇~ 하더만~




백조 한쌍이 다정히 마주보고 있는,

분수대 앞에서 사진도 여러장 찍고,

맑고 고운 이곳의 경치에 한없이 즐거웠어라~




























호수를 따라 곳곳에 어린 아이들을 위한 시설도 굉장히 많이 준비되어 있고
저녁 시간이 되니 입장료도 안받고 들어들 오데...

좀 더 머물까 하다 하루 열심히 구경했고
선선한 보덴제 바람 맞으며 내년 봄쯤 다시 오자 하고
마이나우 섬을 떠났다~

언제나 새로운 여행지를 둘러보며 느끼는 바이지만,
"왜 이제야 왔을까? 앞으로 자주 올께~"
하는 마음이 한가득 이었다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