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Modurock (88)
25,306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1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젊은오빠 여행사진'에 해당되는 글 4건
2011. 9. 7. 16:56


젊은오빠가 다시 1주일 휴가를 받았지만

이번 주 역시나 날씨가 요상한지라 여행 대신 당일치기 나들이로 보내고 있다.


곧 어학원 개학이라 올해 장기 여행의 찬스는 이것으로 아쉽게 떠나보내나,

대신 봄과 초여름에 다녀온 3박 4일의 긴 주말 여행처럼 가을 여행으로 두어군데 다녀올 예정~


Anyway...


이번주 날씨가 가장 좋을 거라는 어제 화요일,

맑고 시원한 보덴제의 공기가 그리워 의견일치로 메어스부르그로 달려갔다.


2008년도 보덴제로 떠난 휴가 여행때 처음 다녀온 이후


http://modurock.tistory.com/57

http://modurock.tistory.com/58


1년에 한번쯤은 다시 찾아가게 되는 낭만적이고 동화같은 호숫가 동네 메어스부르그(Meersburg)~


딱 알맞은 기온과 찬란한 햇살 속에

마음껏 맑은 공기를 마시며 정말 행복한 하루를 선물처럼 보내고 왔다네~




하늘은 파랗고 호수도 파랗다~




바닷가에 온듯, 젊은오빠도 호수를 뒤로 멋진 포즈를 잡았네~




내 카메라 메모리 카드를 잘 못 넣어가는 바람에 (내 카메라에는 2GB 이상은 못 넣는단다.. ㅠㅠ)

 오빠야가 대표로 풍경 사진을 담아 주었고

난 오빠야 카메라 잠시 빌려가며 인물 사진만 찍었는데

오~ 오빠야 카메라 성능 완전 좋네~

또 한 그의 사진 솜씨도 나날이 늘어가고~

사진기 안들고 눈으로만 즐기면서 다니는 나들이도 편하고 좋더라구~




막 점심때즘 도착해서 우선 늘 가는 비스트로에서 파스타로 점심 먹고

느긋하고 여유스런 발걸음으로 메어스부르크를 산책했다.
























멀리 꺼가는 체펠린(Zeppelin) 도 운치 있었고
호숫가 동네의 분위기를 한껏 더 동화적으로 꾸며 주는 듯~
호숫가에 앉아 따뜻한 햇볓도 쐬고, 그늘진 벤치에 앉아 오래오래 맑은 공기를 마시기도~

돌아오는 길, 젊은오빠야 내 손을 꼭 잡고,

"우리 이제 여기 자주 오자구~" 하며 더 흐뭇해 하였기도~

선물같은 하루를 알차게 보내고
차 막힘도 없이 다시 집으로....

그리고 오늘은 일기예보처럼 비도 오고 바람도 거세구려... ㅎㅎ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1. 8. 30. 12:39


전날 더위를 심하게 먹어서
정말 심하게 앓았던 젊은오빠야가 한숨 푹 자고나니
상태가 많이 호전되어 어찌나 다행이던지..

밤새 마음이 졸여 잠을 설친 뒤라 몸도 찌뿌둥 하고 그냥 집에 가고 싶은 마음 뿐이었으나
날씨도 좋고 컨디션도 괜찮아졌다며 젊은오빠야가 이끌고 가준 곳..

모젤강과 라인강이 합류하는 지점,
독일의 모서리라 불리우는 Deutsches Eck 건너편에 위치한 거대한 요새...
이곳에 올랐다.



젊은오빠야 풍경 사진들은 참 편안하게 보기 좋아~

사진들이 안정감도 넘치고 말야~
















그리고 꼭 내 모습도 알아서 챙겨 담아 준단 말이지~




















집으로 돌아갈적엔 일부러 라인강 주변을 따라 차를 몰았다.

어찌나.. 어찌나 그 풍경이 그림처럼 아릿따운지~

내년에 꼭 다시 와야 한다고 몇번을 되내이던 나~









그 유명한 "로렐라이" 언덕에 올라~

캬... 이곳 정상에 서 봐야 말로 표현할수 없는 그 느낌이 전달 되어질듯...
























이곳은 몇개의 성들을 한곳에서 전망 할수 있다는 또 다른곳...

2년전 여행이라 지명도 감흥도 자료도 희미해졌음을...

여행기 후딱후딱 올려야 하는디.. 이제부터는 밀리지 말아야쥐~








































너무 무더운 날씨 때문에 좀 힘들었지만
멋진 풍경들 감상하며 잊지 못할 추억을 많이 만들고 왔던 코블렌츠 여행..

이곳까지 차를 몰고 내게 더 많은 좋은 곳을 보여주기 위해
애썼던 남편에게 감사한 마음이 그득했던 여행이었다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1. 8. 30. 12:39



코블렌츠 여행 세째날 역시나 무덥고 햇빛도 강한 날씨였다.
언제구 소나기가 쏟아 질거라는 일기예보가 거슬려
날씨가 나빠지기 전 꼭 보트 놀이를 해보리라, 벼르다가 이날로 결정!







시내 지하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냉큼 보트 타는 곳으로 이동했다.




다~ 좋았는데, 오래된 보트에서 풍겨져 나오는 심한 매연이

가뜩이나 날씨가 무더워 지쳐있는 우리에게 무지 부담되더라는..ㅠㅠ


경치야 그럭저럭 고왔으나,

보트 여행 끝나고 젊은오빠야는 정말 많이 힘들어 하더라는...












이 와중에도 풍경 감상과 사진찍기는 계속 되었고...












매쾌한 냄새의 자극에서 벗어 나고저

쉬엄쉬엄 시내 산책을 나섰다.




전광판엔 다음해 펼쳐질 가든쇼의 카운트 다운이...

























시내 중심에 우뚝 서있는 성당 입구엔

마침 생일 맞은 주에 찾아온 젊은오빠야의 생일년도와

똑같은 년도가 기념비처럼 새겨져 있더라눈~
















곁에서 영어로 시티 투어를 하고 있는 그룹들 보고

부러워서 곧장 하고 싶었으나...

이미 오후 늦은 시각이라 다음 팀은 기대할수 없고

다음 날은 휴가 미치고 집으로 가야 하니.. 다음 방문을 기대할수 밖에...
















다리 위 딱 요기까지 걷다가

젊은오빠야가 너무 힘들어 하는 것 같아서

그늘이 있는 중심가로 다시 향했다.
























슬슬... 배도 고파오고, 무얼 먹을까 식당 여기저기를 살피며
한 이태리 식당 거리 테이블에 자리를 잡았는데
갑자기 바람이 쉬~ 쉬~ 거세게 불더니만 곧 소낙비가 내리더라는...

션~해진 공기속에 땀 식히며 밥 잘먹고
너무 힘들어서 곧 휴양 아파트로 돌아와 씻고 티비 보려는데...
젊은오빠야가 오한이 나며 몸살 증세를 나타냄...   

즐거움반 남편에 대한 걱정 반으로 채워졌던 코블렌츠에서의 새째날에 대한 추억...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1. 8. 27. 12:23


지난 4월 봄여행 세째날,
전날 스트라스부르그를 돌아보고 도착한 두번째 프랑스 동네는
콜마르(Colmar) 이다.

내가 기대했던 좀 더 프랑스적인 분위기가 물씬 풍겼던
정말 프리티한 작은 도시,
이 곳에 베니스와 닮은 쁘띠 베니스 (Petit Venice)의
알록달록한 풍경이 인상 깊었던 곳이라우~




대성당 탑위에 새둥지가 있었는데...

보니까.. 학인것 같어~
















와인은 잘 몰라도

와인으로 유명한 고장에 와서 기념사진도 찰칵~












집지키는 새둥지엔 여전히 별 소식이 없네....
























세상에나... 이렇게 호화로운 꽃길이...













쁘띠 베니스에 도착해 그 아기자기한 풍경에 취해

사진을 찍고 또 찍고~








사진 찍기에 몰두해 있는 마눌님의 모습

항상 챙겨주시는 젊은오빠야의 사진질~ ㅋㅋ
































참으로 프랑스 다웠던 작고 이쁜 도시 콜마르...
날씨가 무더워 생각만큼 오래 머물지 못했지만
또한 슈투트가르트에서 당일치기로 떠나기엔 쪼금.... 무리하 있긴 하지만
다음에 또 국경 가까이 여행을 떠나게 되면
꼭 다시 들려보리라... 다짐하며 독일로 돌아왔다네~

그리고 이것으로 지난 4월 짧막했던 젊은오빠야의 봄여행기 끝~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