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Modurock (88)
25,306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1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Prien'에 해당되는 글 3건
2010. 11. 2. 08:15



햇살 좋은 오후, 작지만 평화롭고 아름다운 프라우엔인젤에서
킴제 보트 여행의 첫 출발지였던 프린으로 향하는 길~

헤렌섬 쪽에서 다가오는 배에 올라, 해가 지는 늦은 오후의 킴제와 만났다.









어느새, 저어~기 산위엔 달의 형상이 보이기 시작했다.






배는 헤렌섬에 잠시 들려, 이곳에서 프린으로 향하는 손님들을 태웠고,






멀리서 프라우엔인젤 위로 노을이 지기 시작하는 풍경도 보았다.



바람은 거셌지만 노을 지는 하늘과 여전히 파랗던 물결은 "이뿌다~"고 해줘야만 할듯~











첫째날 주차할 곳이 없어 젊은오빠 혼자 차안에 잠시 세워두고
나만 내려 사진을 찍었던 바로 그자리.. Gstadt 이란 곳이다.



빨갛게 타오르는 모습으로 우리 뱃길을 좇듯이 따라와 주던 해..










실제론 바람이 몹시 불어대던 쌀쌀한 시각이었지만
사진속에선 한없이 따뜻하구낭~













기대만발, 설레임으로 시작했던 킴제에서의 보트여행~
기대 이상으로 멋졌고 아름다운 풍경들도 충분히 누렸던 근사한 여행이었다~

(킴가우에 들리시거등, 꼭 이 킴제의 보트 여행을 잊지 마시고,
꼭 헤렌섬 뿐만 아니라, 프라우엔섬에도 들리시라는 당부를 놓는다우~)


킴제 보트 여행 정보

http://www.chiemsee-schifffahrt.de/
MC Q | 2010.11.02 08:2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분위기 있고 낭만이 느껴집니다^^
Modurock 모두락 | 2010.11.02 08:46 신고 | PERMALINK | EDIT/DEL
멋지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
gyul | 2010.11.03 08:1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이런풍경을 그림이라고 하는거 맞죠?
Modurock 모두락 | 2010.11.07 06:54 신고 | PERMALINK | EDIT/DEL
강 또는 바다같은 바이에른의 호수에요~
물 있는 동네 정말 좋습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0. 10. 21. 17:07
사용자 삽입 이미지


킴제(Chiemsee)여행 둘째날은 이른 아침부터 햇빛이 창창했다.
머물던 숙소의 주인 아주머니에게 빵주문을 하려고 했으나
전날 숙소에 늦게 도착하여 이날 아침은 카페에서 간단히 해결하기로 함.

버터 바른 부터브레츨 (Butterbretzel)과 마키아토 한잔을 하며
따땃한 아침 햇살은 여유롭게 즐기는 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젊은오빠 뒤로 보이는 건너편 건물은 식료품 가게인데
아침먹고 나오면서 사진을 찍으려니 얼마후 미니밴 하나가
떡하니 길을 막아 놓더라는.. 하는 수 없이 젊은오빠 찬조출연~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날 저녁때 사전답사를 다녀간  프린~ (Prien),
이곳에서 배를 타고 헤렌 섬(Herreninsel: 헤렌인젤)프라우엔 섬(Fraueninsel: 프라운엔인젤)
사진으로 보이는 이 보트를 타고 방문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발 몇분을 앞두고 두근두근 하는 마음으로 배위에 올라 앉으니,
캬~ 시원한 호수의 파란 물빛과 그 뒤로 펼쳐진 알프스의 풍경이
출발도 하기 전부터 "와~" 하는 감탄사를 쏟아놓게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통통통~ 우렁찬 울림을 내며 출발하는 배~
시원하고 촉촉한 헤렌제의 바람이 가슴을 트이게 해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랗디 파란 킴제(Chiemsee)의 파란 물결은 넘실넘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젊은오빠도 가판위로 올라가 사진 올리기에 열성을 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도착한 헤렌섬(Herreninse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형내내 머물러준 화창한 날씨와 밝은 햇빛,
본견적인 여행의 첫 도착지에서도 잘 다니라는 격려를 해주듯 밝게 빛나줌~



* 참고사항


Chiemsee 킴제: 전체 바탕이 되는 거대호수
Herreninsel 헤렌인젤 : 헤렌섬, 킴제 위에 떠있는 섬
Herrenchiemsee 헤렌킴제 : 루드비히 왕이 짓다가 완성하지 못한 헤렌섬의 유명한 궁전
Fraueninsel 프라우엔인젤: 킴제 위의 또다른 섬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0. 10. 20. 17:04

Seebruck 을 나서서 풍경 좋은 곳을 찾아 달리는데,
가는 곳마다 주차료가 장난이 아니다.
잠시 멈춰서 사진만 몇장 찍고 싶어도, 꼭 주차비를 내도록 해놓은 시스템이라
막상 아무곳이나 멈추는 매우 뭣했던 이 동네 상황...!

결국은 한곳을 포기하고 더 달리다 보니
자그마한 언덕에 차들이 몇대 서있고 차에서 내려선 사람들이 사진 찍느라 분주한 모습이 들어왔다.

차를 세우고 내려보니, 주위로 재미난 장식들이~



평화를 주제로한 자연소재로 만든 작품들이 아기자기 전시되 있었다.







내 마음을 가장 끓었던 이 "작은 바위 사람~"
여작가가 만들지 않았을까 싶게 섬세함이 따뜻함 속에 묻어났다~








주차비가 아까와 그냥 지나쳐 온 아랫 동네의 풍경...



어둠이 내려앉기 시작한 하늘 위로 달이 벌써 보이기 시작했고...



그 뒤로는 해가 붉게 붉게 발하며 지기를 시작했다.







이름 모를 이곳 역시도 주차장은 선착장 바로 옆 식당의 손님들만 위한 것이라
젊은오빠야는 차안에서 앉아 있고 나만 잠깐 나가 풍경을 담아 왔던곳~




후에 보트 여행을 하며 배가 이곳에 닿아 젊은오빠 못담은 풍경을 자신의 카메라에 담았다~



이날 내 카메라에 담긴 노을지는 킴제의 황홀한 풍경~







그리고 차를 몰아 Prien 으로 달려 가던 중...



붉고 붉은 석양이 우리와 함께 달리는 듯,
차창 곁으로 환~하게 다가왔다.















살짝 멀어질까, 석양 곁으로 가까이 다가가 보고 싶어서
마침 잠시 차 세울곳을 찾아 석양과 마주했다.



다음 날, 보트여행을 하기 위해 사전 답사겸 찾아온 Prien~







수많은 방문객들을 태우고 하루 종일 바빴을 배들도
휴식을 취하는 듯 제자리도 찾아들어 자리를 잡고 있었고,







내일 밝은 날씨를 기원하며 킴제(Chiemsee)를 배타고 다녀볼 생각에
두근 거리는 마음으로 숙소로 향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